드라마,영화,희곡대사 보기

HOME > 자료실 > 드라마,영화,희곡대사 > 보기

등록자박소현

등록일2018-08-11

조회수408

제목

차이나타운 남자 독백

[석현]

3때부터 혼자 살았어요. 그땐 지금보다 훨씬 돈이 없었구요.

근데 어느 날인가 햄버거가 되게 먹고 싶은거에요.

그 때 주머니에 오천원이 있었는데 그게 일주일치 식비였어요.

그래서 그 맥도날드에 가면 햄버거 팔잖아요, 천원짜리. 그냥 햄버거.

딴거 아무것도 없이 빵에 패티만 들어있는거요.

그걸 다섯 개를 사서. 냉장고에 챙겨놨죠.

이틀에 하나씩 꺼내먹으려고.

그래서 집에 오자마자 그 차가운 햄버거를 씹었는데

갑자기 눈물이 나더라구요.

(상황이 너무 X 같아서?)

아니요. 억울해서.

세상엔 맛있는 것도 좋은 것도 참 많을 텐데

내 혓바닥엔 그 천원 짜리가 너무 맛있다는 게 그게 억울해서 눈물 났어요.

그래서. 요리사 되려구요.

 

0

0

첨부파일 다운로드:
  • 페이스북 공유
  • 트위터 공유
  • 미투데이 공유
  • 요즘 공유
  • 인쇄하기
 

에스지(SG)연기아카데미 학원 / 주소 :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8길 70(구 역삼동 619-11)

TEL : 02-564-5998~9 사업자등록번호 : 220-08-59547 / 학원운영증 : 제9450호 / 대표 : 이승희 

개인정보관리 책임자 : 정영철

COPYRIGHT (C) 2012 ACADEMY.ALL RESERVED reserved.